Skip to main content

재미있는 사실

플로리다주 샬럿 카운티의 해안가를 따라 조개 껍데기 줍기
더 보기

푼타 고르다와 잉글우드 비치에 있는 샬럿 하버의 해안의 80% 이상은 보호 구역으로 지정되어 있습니다.

플로리다주 푼타 고르다의 길크리스트 공원을 내려다보는 폰세 데 레온 동상
더 보기

1513년 플로리다의 이름을 지은 것으로 유명한 스페인의 탐험가 후안 폰세 데 레온의 탐험 대상에는 샬롯 하버 역시 있었습니다. 전설에 따르면 그가 1521년 이곳으로 돌아왔을 때, 원주민인 칼루사 사람들이 쏜 화살에 맞아 다쳤고 얼마 지나지 않아 쿠바의 하바나에서 숨을 거두었다고 합니다.

플로리다주의 샬럿 하버에 위치한 블루웨이 트레일을 따라 패들링을 즐기는 여러 카약커
더 보기

샬럿 하버는 플로리다주에서 두 번째로 거대한 자연 어귀로, 블루웨이 트레일이 320km 이상(맹그로브 터널 및 강을 따르는 길 포함) 펼쳐져 있어 패들링을 즐기기에 안성맞춤입니다.

플로리다주 잉글우드에 위치한 스텀프 패스 비치 주립공원에서 조개 껍데기로 장식된 나무가 해변가에 있는 모습
더 보기

체험 푼타 고르다와 잉글우드 비치